용인어린이상상의숲 누적 방문객 수 10만 명 돌파
상태바
용인어린이상상의숲 누적 방문객 수 10만 명 돌파
  • 김영두 기자
  • 승인 2019.08.13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를 위한 미래 및 도서 기반 융합 콘텐츠 제공
용인어린이상상의숲 전경
용인어린이상상의숲 전경

(재)용인문화재단(이사장 백군기)이 운영하는 ‘용인어린이상상의숲(이하 ‘상상의숲’)’이 올해 5월 4일 재개관 후 시민의 큰 호응을 얻으며 개관 후 3개월 만인 8월 10일, 누적 방문객 수 10만 명을 돌파했다.

‘상상의숲’은 전신인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으로 운영된 지난해에도 연간 방문객 27만 여 명을 기록하며 어린이 공간의 명소로 이름을 알렸으며, 올해 알찬 콘텐츠로 구성된 ‘상상의숲’으로 재개관한 후 100여 일 만에 10만 명을 돌파하는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이로써 ‘상상의숲’은 어린이 문화예술 공간으로 2년 연속 목표 방문객 수 10만 명을 넘는 성과를 이루었으며, 올해 말까지 22만 명 이상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민의 성원에 힘입어 높은 방문객 수를 기록한 ‘상상의숲’은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공연, 전시, 체험, 독서, 예술교육 프로그램 등을 다채롭게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용인뿐 아니라 수도권을 포괄하는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내부 전경
내부 전경

‘상상의숲’은 주요 이용 층인 어린이들이 흥미로운 체험을 통해 호기심을 자극하고 상상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직업과 독서를 키워드로 다양한 미래‧독서 융합콘텐츠를 9월부터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ICT 기술을 활용하여 증강현실(AR)·가상현실(VR)·홀로그램 등을 통해 가상의 도시에서 도둑을 잡는 경찰 역할이나 우주선을 수리하는 우주비행사 역할 등 어린이들이 다양한 직업을 체험하고 적성을 확인할 수 있는 콘텐츠를 제공하여 첨단 콘텐츠 기반을 통해 어린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할 ‘미래직업연구소’를 개관한다.

책숲전경
책숲전경

또한 최근 미래형 도서문화 공간 콘셉트로 주목받고 있는 ‘도서관 내 서점 모델’을 책숲(상상의숲 내 도서공간)에서 구현하고 작가와의 만남, STEAM(융합인재육성) 명사특강 ‘북 콘서트’, 원화 전시 등 지식, 문화, 이야기가 있는 도서문화 융합 콘텐츠를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