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원양어업 생산량 51만 톤, 전년보다 10.7% 늘어
상태바
2019년 원양어업 생산량 51만 톤, 전년보다 10.7% 늘어
  • 김영두 기자
  • 승인 2020.09.15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2019년 원양어업 통계조사 결과 발표
▲ 해양수산부

[경기시사투데이] 해양수산부는 ‘2019년 원양어업 통계조사’ 결과, 2019년 원양어업 생산량이 총 51만 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8년 원양어업 생산량인 46만 톤에 비해 약 5만 톤 증가한 수치이다.

어종별로는 가다랑어 29만 톤, 황다랑어 5만 톤, 남빙양새우 4만 톤, 오징어 2만 톤을 각각 어획했다.

2019년 원양어업 전체 생산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가다랑어는 태평양 중서부 및 인도양 선망선의 어획 호조로 총 29만 톤이 어획되었는데, 태평양의 참치 선망선에서 대부분 어획됐고 나머지 3.5%는 인도양에서 어획됐다.

또한 2만 톤의 어획량을 기록한 오징어는 주로 대서양 서남부의 오징어채낚기, 트롤어선에서 어획됐고 그 외 태평양 동남부 등 태평양에서도 어획됐다.

2019년 원양 수산물 수출량은 23만 톤으로 전체 수산물 수출량의 34.6%를 차지했다.

이는 2011년 33만 톤 이후로 가장 많은 수치다.

주요 수출국은 태국, 베트남, 일본 등이었으며 수출품목은 가다랑어, 황다랑어, 전갱이가 대부분이었다.

한편 국내 원양업체수는 2018년 42개사에서 2019년 40개사로 2개사가 줄었으며 원양어선 척수도 2018년 211척에서 2019년 205척으로 6척이 감소했다.

또한, 원양어업 종사자수는 10,414명으로 2018년보다 430명 늘었는데, 이 중 선원은 총 6,046명으로 2018년보다 2.1% 감소했다.

국내 원양업체의 평균 자산은 2018년보다 7.7% 증가했고 부채는 11.1%, 자본은 4.6% 각각 증가했다.

그러나, 원양어업 전체 기업체의 수익성을 나타내는 자기자본순이익률 및 매출액순이익률, 매출액 영업이익률 모두 2018년도 대비 하락했다.

원양어업으로 주로 생산되는 다랑어류의 생산량과 생산금액은 각각 18년도 대비 증가했으나, 어가 하락과 제조원가의 증가 등이 수익성을 감소시킨 주된 원인으로 분석된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전년 12월 31일을 기준으로 해양수산부의 원양어업 허가를 받은 원양어선을 대상으로 매년 원양어업 통계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조사 내용은 당해연도에 조업실적이 있는 어선과 업체의 생산·수출·경영실태 등이며 조사결과는 정부의 원양어업정책 수립과 민간의 원양산업 경영, 연구 등에 활용되고 있다.

자세한 통계자료는 해양수산통계시스템과 국가통계포털시스템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양영진 해양수산부 원양산업과장은 “생산량이 증가해도 수익성이 감소하는 것은 어가 변동에 취약하고 높은 생산원가에 기인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원양어선 안전펀드의 도입을 통한 노후 어선 안전성 개선, 어장예측 시스템 개발 등을 추진해 원양산업 발전을 도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