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히트로 이적 신고식…김태진 효과에 반색하는 KIA
상태바
멀티히트로 이적 신고식…김태진 효과에 반색하는 KIA
  • 경기시사투데이
  • 승인 2020.09.06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A 타이거즈 내야수 김태진. (KIA 타이거즈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5강 싸움을 진행 중인 KIA 타이거즈가 김태진(25)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일단 시작이 좋다.

김태진은 지난 5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전에 선발 8번 3루수로 선발출전했다.

지난달 12일 NC에서 KIA로 둥지를 옮긴 김태진은 발목 부상으로 아직 이적 신고식도 치르지 못한 상태였다. 마침내 회복에 성공한 뒤 이날 처음으로 1군에 콜업됐고 직후 선발 3루수라는 중책을 맡았다.

첫 번째와 두 번째 타석에서는 무위에 그쳤지만 3-3으로 맞선 6회초, 우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2루타로 이적 후 첫 안타를 신고했고 후속타 때 결승점이 되는 점수도 올렸다.

이어 9회초에는 상대 마무리투수 정우람으로부터 좌전안타를 날려 이날 경기를 멀티히트로 마감했다. KIA는 5-4로 한화를 꺾었다.

단 한 경기에 불과하지만 김태진 효과를 기대하기에 충분한 날이었다. KIA는 최근 주전급 선수들의 잇따른 부상이탈로 시름이 깊다. 베테랑 2루수 김선빈을 비롯해 3루를 맡아줘야 할 류지혁, 나주환 등도 부상이라 선수단 전체에 전력누수가 적지 않은 상황이다.

이때 마침 김태진이 복귀, 1군 전력 운영에 숨통을 트여줬다. 당장은 발목 부상으로 재활 중이었으나 트레이드 당시부터 알토란 내야자원으로 기대를 모은 김태진은 최근 차근차근 재활 과정을 밟은 뒤 지난달 말부터 2군 경기를 소화, 1군 복귀를 준비했다.

그리고 첫 경기부터 멀티히트와 함께 공수 활발한 움직임을 선보이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고단한 KIA의 새 힘을 불어넣어주기 충분한 활약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