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시리아 난민 및 이주민에 대한 총 1300만불 규모 기여 계획 발표
상태바
정부, 시리아 난민 및 이주민에 대한 총 1300만불 규모 기여 계획 발표
  • 김영두 기자
  • 승인 2020.07.01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자외교조정관, 시리아 및 주변국 지원 관련 공여국 회의 참석
▲ 정부, 시리아 난민 및 이주민에 대한 총 1300만불 규모 기여 계획 발표
[경기시사투데이] 함상욱 다자외교조정관은 지난 6월 30일 오후 5시 - 7.1. 1:00 유럽연합 및 국제연합이 공동주최한 시리아 및 주변국 지원 관련 공여국 회의에 우리 정부대표로 참석해, 우리 정부가 시리아 난민 및 이주민 지원을 위해 금년도에 총 1,300만불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을 발표했다.

이번 회의는 2011년 내전 발발 이후 지속되어 온 시리아의 인도적 위기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더욱 악화된 상황에서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지지와 기여를 결집하기 위해 개최됐다.

우리나라를 포함한 57개국 정부대표, 국제기구, 시민사회 등이 참석해 시리아 인도적 위기의 심각성에 대해 우려를 표현하고 분쟁 종식을 위한 정치적 해결책을 촉구하는 한편 코로나19 대응으로 각국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시리아 및 주변국에 대한 기여를 이어가는 것이 중요한 시점임을 강조 최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가 간 이동 제한 조치 등 시행에 따라 기존의 인도적 지원, 재건 및 개발협력 사업을 추진하기 어려워진 가운데, 시리아 및 주변국들의 경제상황이 악화되면서 특히 취약계층이 겪는 피해가 심각한 상황에 대해 우려 함 조정관은 “시리아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궁극적으로 정치적 해결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계속되고 있는 시리아 인도적 위기에 더해 코로나19라는 새로운 위기에 대응해나가는데 우리 정부도 지속 동참코자 한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시리아 및 주변국에 대해 총 1,300만불 규모의 인도적 지원 및 개발협력 사업을 지속 추진해 나갈 뿐만 아니라 지난 5월 세계보건총회 계기 우리 대통령의 1억불 지원 공약에 따라 코로나19 대응 관련 도움이 필요한 국가에 대한 지원을 계속해 나갈 것임을 재확인 우리 정부는 베네수엘라, 예멘에 대한 지원 발표에 이어 금번 회의 계기 시리아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원 노력에 적극 동참한 바, 앞으로도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우리의 국제적 위상에 걸맞는 역할을 해 나갈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