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문화재단, 공식출범 위한 ‘제1회 이사회’ 원격 화상회의
상태바
구리문화재단, 공식출범 위한 ‘제1회 이사회’ 원격 화상회의
  • 김영두 기자
  • 승인 2020.07.01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 구리시 최초 원격 화상회의, ‘시민이 행복한 문화도시 조성’
▲ 구리문화재단, 공식출범 위한 ‘제1회 이사회’ 원격 화상회의
[경기시사투데이] 구리문화재단이 2020년 7월 1일 출범에 앞서 지난 30일‘구리문화재단 제1회 이사회’를 구리시 최초로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했다.

이번 화상회의는 최근 코로나19 수도권 확진자 증가세로 2차 대규모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On-tact 회의 방식을 과감히 시도,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대안으로 그 활용성을 검증하는 계기가 됐다.

이번 이사회는 출범보고와 출범전 필요한 주요안건을 심의하는 자리로 이사 전원이 참석해 처음 접하는 화상회의 방식임에도 영상을 통해 다양한 토론과 의견을 개진하며 회의를 성황리에 마치게 됐다.

연간 120여개의 수준 높은 다양한 장르의 프로그램을 선사해 구리시민과 수도권 관객에게 큰 사랑을 받아온 구리아트홀이 7월 1일부터 구리시 문화예술 발전의 중추적인 엔진인 구리문화재단으로 새롭게 출범한다.

그동안 구리아트홀은 현대적 감각의 문화시설을 바탕으로 즐길 수 있는 문화예술을 선사했다면 새롭게 출범하는 문화재단은 시민들의 다양한 삶의 공간으로 찾아가 보다 쉽게 즐기고 참여할 수 있는 시민이 행복한 문화도시 조성에 큰 역할을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코로나19 여피로 올 초부터 경제적, 정신적으로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구리시민의 마음을 위로할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찾아갈 예정이다.

구리문화재단 이사장인 안승남 구리시장은“경영지원, 문화사업, 무대기술, 문화진흥 등 전문화된 체계로 공식 출범을 앞 둔 구리문화재단은 문화예술 창작과 보급을 통해 지역 문화를 활성화하고 문화자원과 전문인력을 발굴하는 역할도 담당하게 될 것”이라며“이번 이사회를 계기로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를 모범적으로 실천함과 동시에,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모아 구리시 문화복지가 비약적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