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일산테크노밸리 행안부 중앙투자심사 통과.21년 착공 순항
상태바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행안부 중앙투자심사 통과.21년 착공 순항
  • 김영두 기자
  • 승인 2020.07.01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행정안전부 제2차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 조건부 통과
▲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행안부 중앙투자심사 통과...21년 착공 순항
[경기시사투데이]고양시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지난달 26일 2020년 제2차 중앙투자심사위원회를 개최해 경기도-고양시-경기도시공사-고양도시관리공사가 공동 시행하는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을 조건부 통과시켰다.

행안부의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는 매년 3차례 개최되며 지방재정법에 따라 자치단체의 재정이 투입되는 신규 투자사업이 총 200억원 이상일 경우 타당성 및 필요성에 대해 심사를 한다.

일산테크노밸리는 이미 지방공기업평가원 타당성 검토를 통과해 사업이 추진 중이었으며 금번 중앙투자심사는 고양시의 산하기관 출자 및 정책지원금을 1,044억원 가량 투입함에 따라 진행돼 왔다.

고양시 관계자는 “지난 3월 1차 심사에서는 주변 사업지구를 고려한 수요 및 타당성 문제로 재검토 의결돼 일부 우려가 있었지만, 이미 확보된 기업 수요와 차별화된 사업계획, 경쟁력 높은 입지여건 등 재검토 의견에 대한 조치계획을 충분히 반영해 2차 심사를 원활하게 통과했다”며 “사실상의 모든 선행 행정절차를 완료했고 실시계획인가만 남았다”고 말했다.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고양시 일산서구 법곳동 일대 85만여㎡에 증강현실·가상현실 산업, 방송영상콘텐츠 사업 등 차세대 혁신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추진 중인 사업이다.

현재까지 IT·BT 등 260여 개 기업이 입주의향을 밝힌 상태며 바이오·메디컬 클러스터나 전자상거래 클러스터 구축 등을 희망하는 다양한 기관과 협회가 추가로 입주의향을 제시하고 있다.

7월 현재 2021년 하반기 착공을 목표로 실시계획인가 신청 및 관계기관 협의를 시작하고 하반기내 토지 및 물건조사를 완료하고 보상절차도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성장 한계에 부딪힌 고양시가 앞으로 특례시 지정을 통해 지속가능한 경제자족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반드시 일산테크노밸리 사업을 성공 시키겠다”며 앞으로도 경기도 등 공동사업기관과 함께 사업추진에 총력을 다해 나간다는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