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모토가 개만큼만 살자”
상태바
“제 모토가 개만큼만 살자”
  • 김영두 기자
  • 승인 2020.06.25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나영, SNS에 푹 빠졌다 ‘인싸’ 춤부터 착한 기부까지 “댓글이 내게 힘을 준다”
▲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경기시사투데이] 박진희, 김나영, 지상렬, 세븐틴 호시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반전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환경지킴이’ 박진희부터 ‘SNS 러버’ 김나영, ‘개그계 강형욱’ 지상렬, ‘댄스 능력자’ 호시까지 4인 4색 스타들의 매력이 수요일 밤을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지난 24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 특집으로 박진희, 김나영, 지상렬, 세븐틴 호시가 출연했다.

남다른 환경 사랑으로 알려진 배우 박진희는 일상에서 열심히 환경보호를 실천하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박진희는 에어컨 사용 대신 최대한 선풍기로 여름나기를 하고 있다며 “내가 시원하면 누군가는 덥게 지내야 한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또한 “씻을 때도 샴푸를 쓰지 않고 대신 비누를 사용한다 린스는 끊은 지 오래다”며 생활 속에서 몸소 환경보호를 실천하고 있음을 드러낸 박진희는 소각 직전의 이월 상품을 리디자인한 에코 의상을 입고 등장, 놀라움을 안겼다.

박진희는 남편과의 첫 만남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남편과의 소개팅에서 털털하게 시원한 맥주를 마시러 가자고 먼저 제안했다는 박진희. 그 후에도 “헤어지기 아쉬운 타이밍에서 사케를 마시자고 말했다.

그런 모습이 남편의 마음에 들었나 보더라. 지금도 남편과 함께 술을 자주 마신다”며 달달 러브스토리를 털어놔 부러움을 자아냈다.

김나영은 SNS에 푹 빠진 일상을 공개했다.

김나영은 시대에 따라 유행하는 SNS를 모두 해봤다며 일상도 공유하고 사람들과 소통하는 재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팔로워 수를 늘리기 위해 댄스 학원에 등록해 춤까지 배웠다며 즉석에서 ‘인싸’ 춤과 파워 드라이버 춤을 선보이며 특유의 유쾌한 매력을 뽐냈다.

또한 김나영은 착한 FLEX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나영은 “여태까지 모든 유튜브 수익을 기부했다.

현재 1억 3천만원 정도를 복지 재단에 기부했다.

첫 번째 기부한 곳은 미혼모 보호 센터였다.

과거 방송에서 입양 대기 아동의 위탁모가 되어주는 재능 기부를 한 적이 있는데 계속 마음이 쓰이고 기억에 남았다”며 감탄을 모았다.

김나영은 “유튜브 하면서 큰 힘을 얻고 있다 댓글이 주는 힘이 매우 크다”고 털어놨다 지상렬은 화려한 멘트 폭격기로 웃음을 책임졌다 과거 화장실에서 만난 자신에게 다정하게 응원을 해주던 김국진에 대한 기억을 떠올리며 “김국진은 살아있는 보일러”, “살아있는 인간 비둘기”고 휘몰아치는 수식어를 구사하는가 하면 김구라와는 ‘찐친’ 티격태격 입담을 펼치며 재미를 더했다.

반려견에 대한 사랑 역시 감추지 못했다.

지상렬은 “저를 거쳐 간 친구들이 50여 마리 정도 된다 동시에는 최고 12마리까지도 키웠다”며 “반려견들은 첫 주인을 잊지 않고 절대 배신하지 않고 먼저 등 돌리지 않는다 그래서 강아지 친구들에게 배우는 게 많다 제 모토가 ‘개만큼만 살자’다”고 덧붙였다.

또한 지상렬은 유기견을 함부로 입양했다가 파양하는 경우가 많다며 입양할 때는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호시는 세븐틴의 퍼포먼스 리더다운 화려한 댄스 무대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신곡 ‘Left & Right’ 음악이 나오자 카리스마 눈빛으로 돌변, 눈 호강 댄스 무대를 펼치며 스튜디오를 뜨겁게 달궜다.

또한 호시는 아버지를 울게 만든 효자 에피소드 역시 공개했다.

아버지의 사업이 어려워져서 떠나야 했던 옛집을 다시 사서 들어갔다며 효자 면모를 드러낸 것. 호시는 “눈물을 흘리는 아버지의 모습이 창에 비치더라”고 덧붙여 뭉클함을 자아냈다.

또한 엄마와 누나에게는 ‘쌍꺼풀 수술’을 선물했다고 털어놓았고 MC들은 “집과 ‘쌍수’면 정말 효자다”며 입을 모아 칭찬했다.

이처럼 다양한 분야에서 사랑에 빠진 박진희, 김나영, 지상렬, 세븐틴 호시 네 사람의 열정적이고 진심 가득한 토크가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풍성한 재미를 선사했다.

이날 스페셜 MC로 출연한 허지웅 역시 매끄러운 진행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마지막에 허지웅은 암 완치자는 늘어나지만 사회 복귀의 기회는 적은 현실을 언급하며 “그런 분들에게 용기를 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소감을 전해 훈훈함을 더했다.

이날 방송 후 시청자들은 “김나영 씨 통 큰 기부 대단하다.

이게 진정한 선한 영향력이다”, “박진희 씨 대단함, 배울 점이 많네요”, “허지웅님 더 건강한 모습 보게 되어 너무 좋네요^^”, ”우리 호시 잘하고 왔네 ㅠㅠ 그새 춤 실력이 늘었어”, “지상렬 김구라 티키타카 재미지다 ㅎㅎ”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음 주 ‘라디오스타’는 강성연, 조한선, 김수찬, 영지가 출연하는 ‘토크 싹쓸이’ 특집으로 꾸며질 것이 예고돼 기대를 모은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