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화문학관, ‘곽효환 작가와의 만남’ 문학 행사 6월 27일 개최
상태바
조병화문학관, ‘곽효환 작가와의 만남’ 문학 행사 6월 27일 개최
  • 김영두 기자
  • 승인 2020.06.24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 곽효환, ‘먼저 아프고 오래 앓고 마지막까지 질문하기’라는 주제로 조병화문학관에서 강연

[경기시사투데이] 조병화문학관(관장 조진형)에서는 경기도 문화의 날 행사의 일환으로 6월 27일 시인 곽효환의 ‘나의 시, 나의 삶 : 먼저 아프고 오래 앓고 마지막까지 질문하기’라는 주제로 시문학 강연회를 개최한다.

곽효환 시인은 “자신에게 중요한 것은 용기 있게 먼저 행동하는 것이 아니라, 망설이고 주저하고 마지막 순간까지 골똘히 사유하는 것이고, 그렇게 주저하고 망설이며 사유한 결과를 내놓는 것이 시와 시인의 몫이라고 자신은 믿는다”며 본인의 삶과 시 세계를 들려준다.

현재 대산문화재단 상무로 재직 중인 곽효환 시인은 2021년에 탄생 100주년을 맞이하는 조병화 시인의 시와 문단사적인 의미도 소개한다.

김종회 문학평론가의 사회로 진행하는 이 행사 후에는 ‘백석과 용악을 읽는 시간’ 등 곽효환의 시 4편과 조병화의 시 ‘의자’를 종로문협과 안성문협 회원들이 낭송한다.

조병화문학관 조진형 관장은 “시문학 강연을 통해 삶의 작은 조언들을 얻고, 조병화문학관에서 전시 중인 ‘조병화 시비展Ⅱ’도 가족 친지와 함께 관람하기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병화문학관 개요

조병화 문학관은 문화관광부에 의해 안성시 난실리 마을이 문화마을로 지정되면서 국고의 지원을 받아 1993년에 지은 건물로 조병화 시인 관련 기획 전시물, 저작도서 및 유품을 전시하고 있다. 대지 315평에 연건평 85평 규모의 2층 건물이며 8평 규모의 부속건물(관리동)이 있고 1층에 전시실 2실, 2층에 소전시실 2실과 20평 규모의 세미나실을 갖추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