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인노인복지관, 재미있는 직장문화 실천!
상태바
처인노인복지관, 재미있는 직장문화 실천!
  • 김영두 기자
  • 승인 2020.06.03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들과 직접 소통해서 만드는 직장 내 새로운 문화 도입

[경기시사투데이] 용인시처인노인복지관(관장 김기태)에서는 5월말부터 복지관 내에서 새롭게 적용되는 직장 내 문화를 도입했다.

일명 ‘정현인사법’, ‘가영문화’라고 불리는 재미있는 문화이다.

이 두가지 문화는 ‘직원들끼리 좀 더 편안하고 즐겁게 인사를 할 수는 없을까?’ 라는 작은 아이디어에서 시작되었으며, 아이디어를 낸 직원의 이름을 따서 명명(命名)하였다.

먼저, ‘정현인사법’은 엄지를 들고 상대방에게 칭찬을 건네는 인사법이다.

“최고이십니다.”, “덕분입니다.” 등의 인사말과 함께 엄지손가락을 상대에게 보이는 인사법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으며 칭찬의 말을 통해 서로를 격려하는 의미이다.

두 번째로, ‘가영문화’가 추진되고 있다.

평소 회의 진행 시 ‘차 한잔의 문화’를 실천하고 있는 복지관에 ‘가영문화’를 더해 즐거운 회의문화를 새롭게 선보였다.

‘가영문화’란 회의 시작 시 모두 차 한잔을 소지하고 함께 “짠!”을 외치며 회의를 시작하는 문화이다.

이러한 다양한 문화들은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업무 효율을 극대화하고, 창의적 의사소통이 가능한 환경을 만드는 것에 이바지하고 있다.

김기태 관장은 “직원들이 낸 작은 아이디어가 복지관의 새로운 문화로서 자리 잡고 있다. 이러한 문화들은 복지관의 활력을 불어넣으며, 직원들이 주체로서 운영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 앞으로도 직원들과 꾸준히 소통하며 살아있는 조직문화 형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