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풀린' LG 차우찬, KT전 5이닝 4실점 난조…2패 위기
상태바
'안 풀린' LG 차우찬, KT전 5이닝 4실점 난조…2패 위기
  • 경기시사투데이
  • 승인 2020.05.23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트윈스 차우찬. 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LG 트윈스 좌완 에이스 차우찬이 난조를 보였다. 팀 타선도 그를 돕지 못했다.

차우찬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전에 선발로 등판해 5이닝 동안 7안타(1홈런)를 맞으며 4실점했다. 볼넷 1개를 허용했고 삼진 4개를 잡았다.

팀이 0-4로 뒤진 6회초, 마운드를 송은범에게 넘겼다. 이대로 경기가 종료되면 시즌 2패(2승)째를 기록한다.

전반적으로 잘 풀리지 않은 경기였다. 1회초 1사 후 오태곤에게 좌익수 왼쪽 깊숙이 떨어지는 3루타를 맞으며 실점 위기에 직면한 차우찬은 후속타자 조용호를 2루 땅볼로 이끄는 과정에서 선취점을 내줬다.

2회초에는 박경수와 강민국에게 안타를 허용했지만 나머지 타자들을 봉쇄하며 추가실점은 면했다. 3회초에도 내야수의 수비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냈을 뿐, 세 타자를 깔끔하게 잡아냈다.

하지만 4회초, 크게 흔들렸다. 박경수와 배정대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한 뒤 강현우까지 볼넷으로 내보내 무사 만루 위기에 놓였다.

강민국을 유격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한숨 돌렸고 장성우도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이 과정에서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실점이 늘었다.

이어 후속타자 심우준에게 1타점 좌전 안타를 맞으며 스코어는 0-3까지 벌어졌다. 차우찬은 그나마 오태곤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더 이상의 실점을 막았다.

5회초에는 로하스에게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포를 맞고 4점째를 허용했다.

타선은 3회말 무사 만루 찬스에서 무득점에 그치는 등 잠잠했다. 5회말에도 2사 1,2루 기회를 잡았으나 무위에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