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코로나19로 인해 ‘유채꽃과 아쉬운 이별’
상태바
구리시, 코로나19로 인해 ‘유채꽃과 아쉬운 이별’
  • 김영두 기자
  • 승인 2020.05.22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한강시민공원에 만개한 유채꽃밭 로터리 작업.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
▲ 구리한강시민공원의 유채꽃밭 로터리 작업
[경기시사투데이] 구리시는 22일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구리한강시민공원 내 47,000㎡의 유채밭 중 유채김치, 유채꽃차 등으로 활용하고 남은 나머지 유채꽃을 처리하고 향후 파종할 씨앗의 발아를 돕기 위해 로터리 작업을 실시했다.

시는 그동안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고강도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제20회 구리유채꽃 축제를 전격 취소하고 이미 조성된 유채밭을 갈아엎는 대신 유채를 활용하는 발상의 전환을 했다.

먼저 유채밭 일부를 관내 기간단체에 이양해 180여명 회원들의 자원봉사로 유채를 수확해 3,000kg의 유채김치를 담가 이를 코로나19로 지쳐있는 취약 계층에게 전달해 이웃사랑을 실천했다.

또한 수확한 유채 일부는 유채꽃차로 만들어 취약 계층의 면역력 강화를 위해 공급될 예정이다.

한편 시는 유채김치 담그기 등으로 활용한 일부 유채를 제외하고 현재까지 만개한 상태로 남아있는 유채꽃을 보기위해 많은 시민들이 구리한강시민공원을 찾고 있어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을 우려했다.

이에 대한 대책으로 부득이하게 만개한 유채꽃밭을 트랙터로 갈아엎기로 결정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