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성남시장, ‘코로나19’ 현장 대응 상황 점검에 나서
상태바
은수미 성남시장, ‘코로나19’ 현장 대응 상황 점검에 나서
  • 김영두 기자
  • 승인 2020.03.27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탑역 광장, 성남종합버스터미널 등 최일선 현장 근무자들의 노고에 감사의 마음 전해
▲ 27일 은수미 성남시장이 공적마스크판매 약국 현장을 찾았다.
[경기시사투데이] 은수미 성남시장은 27일 야탑역 광장 및 성남종합버스터미널 등을 직접 찾아 최일선 현장에서의 ‘코로나19’ 방역 대응 상황 점검에 나섰다.

이 날 은 시장은 지난 16일부터 야탑역 광장에 운영 중인 손 세정대를 이용하는 한 시민에게 “시민들이 출퇴근이나 이동 시 간편하게 손을 씻을 수 있도록 손 세정대를 마련했다”며 “시에서는 촘촘한 방역 활동에 전력을 다하고 있으니, 시민분들께서도 손 씻기 등 개인 위생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철저히 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이 후 성남종합버스터미널 내 드론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하차 승객들의 발열 상태를 일일이 체크하고 있는 현장도 방문했다.

방역 상황 및 기기 운용 방법에 대해 설명을 들은 뒤 “유증상자 등 의심환자를 선제적으로 발견해 지역 내 감염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방역 활동에 더욱 전념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2월 25일부터 현장에서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해 비상근무를 하고 있는 공직자의 노고에 감사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이 날 은 시장은 공적 마스크 판매 현장 약국도 찾아 나서 마스크 판매에 힘을 보태어 주고 있는 약사와 청년 인턴 근무자에게 “지금 너무나 애쓰고 계신다”며 감사의 말을 전하고 “점차 마스크 공급이 더욱 원활하게 개선될 것이니 조금만 더 힘 써달라”고 당부드렸다.

이에 청년 인턴 근무자는 “성남시가 저희 청년들이 조금이나마 힘을 보탤 수 있는 기회를 일자리를 통해 마련해주심에 오히려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끝으로 은 시장은 “우리 시는 방역활동은 물론 1612억원 규모의 ‘성남형 연대안전기금’을 시민에게 긴급 지원하는 계획도 이미 발표했다”며 “코로나19 사태가 빠른 시일 내 종식되어 시민들이 일상을 하루빨리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