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이번 14일 발렌타인데이에는 초콜릿 대신 꽃 선물을
상태바
고양시, 이번 14일 발렌타인데이에는 초콜릿 대신 꽃 선물을
  • 김영두 기자
  • 승인 2020.02.14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준 고양시장 “화훼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캠페인으로 운영해 나갈 것”
▲ 고양시청
[경기시사투데이] 14일 고양시 시청 현관 앞에 빨강, 노랑, 분홍 장미가 가득 실린 향기 나는 꽃마차가 등장했다.

발렌타인데이 선물로 초콜릿 대신 꽃 선물하기를 권하는 이벤트 행사다.

경기도 고양시가 발렌타인데이를 맞아 코로나19로 침체된 화훼 농가를 살리기 위한 대대적인 꽃 소비 캠페인을 벌였다.

초콜릿 대신 꽃 선물하기 운동으로 급속히 줄어든 꽃 소비를 촉진하고 화훼 농가에 도움을 준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고양시 화훼농가는 모두 587호로 코로나19로 졸업식 · 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 · 연기돼 꽃 소비량이 작년대비 크게 줄어 농가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시는 이날 시청과 3개 구청, 농업기술센터 등에 꽃 판매대를 설치해 “초콜릿 대신 꽃 선물을.”이란 문구의 플래카드를 내 걸고 캠페인 어깨띠를 두른 직원들이 직접 시민들과 만나 꽃 선물하기를 권했다.

캠페인은 다음달 14일 화이트데이까지 계속될 예정이며 시청의 경우 오후 6시 30분까지 꽃 판매대를 운영한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이번 꽃 선물 권유 운동이 행사성 캠페인에 그칠 것이 아니라 개인 생일선물 · 단체 행사 등 일상생활에서도 꽃 소비를 촉진할 수 있는, 화훼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캠페인으로 운영해 나갈 것”임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