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법정감염병 분류체계 변경사항 안내
상태바
포천시 법정감염병 분류체계 변경사항 안내
  • 김영두 기자
  • 승인 2019.12.16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법정감염병 분류체계 변경사항 안내
[경기시사투데이]포천시는 내년 1월 1일부터 법정감염병 분류체계가 심각도·전파력·격리수준을 고려한 급별 분류로 변경된다고 밝혔다.

시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에 따라 법정감염병 분류 및 신고 체계가 질환별 특성에 따른 군별 분류에서 심각도·전파력·격리수준을 고려한 급별 분류로 바뀐다고 전했다.개정 전 제1군~5군감염병 및 지정감염병 총 80종이 개정 후 제1급~제4급감염병 총86종으로 변경된다.

주요 변경사항으로는 바이러스성 출혈열을 개별 감염병으로 분리·열거하고 인플루엔자 및 매독이 제4급감염병으로 변경되고 사람유두종바이러스감염증이 제4급감염병에 신규로 추가된다.

또한 시는 분류체계 개편 취지에 맞춰 급별 신고기간을 세분화하고 심각도·전파력이 높은 1급 감염병의 경우 신고방법을 개선해 신고서 제출 전에 질병관리본부장 또는 관할 보건소장에게 구두·전화 등의 방법으로 먼저 알리도록 방침을 마련했다.

더불어 의사·한의사에게만 부여된 신고의무자가 치과의사까지 확대됐으며 감염병 신고의무자의 신고 의무 위반이나, 신고 방해자에 대한 벌칙도 강화됐다.황영자 보건사업과장은 “법정감염병 분류체계 개편에 따른 주요 변경사항 요약자료를 관련 의료인 및 의료기관 등에 신속히 안내해 법률 시행에 혼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