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이웃 돕는 ‘사랑의 열차’ 2일부터 힘찬 출발
상태바
어려운 이웃 돕는 ‘사랑의 열차’ 2일부터 힘찬 출발
  • 김영두 기자
  • 승인 2019.12.02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내년 2월7일까지 68일간…5일 통일공원에 사랑의 온도탑 설치
지난해 사랑의 열차에 나눔의 손길 이어져
지난해 사랑의 열차에 나눔의 손길 이어져

용인시는 대표적인 연말연시 이웃돕기 운동인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를 2일 시 전역에서 시작한다고 밝혔다.

2002년부터 이어온 이 운동으로 올 겨울 어려운 이웃에 따뜻한 정을 나누고 다함께 더불어 사는 배려도시를 만들려는 것이다.

이번 ‘사랑의 열차’는 내년 2월7일까지 68일간 11억원 모금을 목표로 이어달릴 예정이다.

각계각층의 시민 ‧ 기업 ‧ 종교단체 ‧ 기관 등이 시와 구청, 읍면동에 성금과 물품을 기탁하면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저소득 가정과 열악한 환경의 사회복지시설 등에 전달하게 된다.

이와 관련 시는 모든 시민들과 기부의 즐거움을 나누기 위해 5일 처인구 김량장동 통일공원 앞에 높이 10m의 ‘사랑의 온도탑’을 설치한다.

이 온도탑은 사랑의 열차 모금액 목표를 1%씩 달성할 때마다 온도 1℃가 올라가는 구조로 작동된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작고 사소한 정성이라도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사랑의 열차가 이웃과의 훈훈한 정을 이어주도록 107만 용인시민이 적극적으로 동참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시는 68일간 총 16억7200만원 상당의 성금‧성품을 모아 관내 어려운 이웃과 사회복지시설을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