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용인시갑 지역위원회 ‘정책페스티벌 공로상’수상
상태바
더불어민주당 용인시갑 지역위원회 ‘정책페스티벌 공로상’수상
  • 김영두 기자
  • 승인 2019.09.23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용인시갑 지역위원회 ‘정책페스티벌 공로상’수상
더불어민주당 용인시갑 지역위원회 ‘정책페스티벌 공로상’수상

더불어민주당 용인시갑 지역위원회(위원장 오세영)가 지난 20일 국회의원 회관에서 열린 ‘ 더불어민주당 정책페스티벌’ 본선에서 공로상을 수상하였다.

이번 정책페스티벌 행사 ‘정당 최초의 상향식 정책제안 행사’로 2개월간 전국 253개 지역위원회가 내부 토론을 거쳐 우수정책 1개씩을 출품하고, 17개 시․도당 경연을 통해 1개씩 선정하고 서울시,경기도,강원도가 3개 지역위원회가 더 선정되어 20개 지역위원회가 본선에서 열띤 경연을 펼쳤다.

이날 용인갑 지역위는 소상공인 부가세율 개정(간이과세 매출기준 현 4800만원→1억원 상향)을 제안했다.

700만 영세소상공인들을 살리기 위한 부가세법 개정정책은 1년 재화와 용역의 매출액 4,800만원 미만인 경우 부가세 과세의무을 면제해주고,간편납세의무를 이행하도록 하는 과세특례제도로 지금 현실에서는 연매출 4,800만원 매출이면 최저임금인상,원부자제인상,가계부채지속,물가상승,카드수수료을 따져보면 월 200만원도 안되는 수익으로는 장사를 할 수가 없는 것이 현실이다.

발표자로 나선 용인갑 김순태 부위원장은 간이과세 매출기준【GDP 1980년 1인당 1,704달러 → 2019년 31.967달러】19배 상승률을 감안하여 최소 45년전 도입한 4,800만원 매출기준을 개정하여 갈수록 어렵고 힘든 영세소상공인을 위한 정책개선이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하였다.

오세영위원장은 ‘우리 용인갑 지역위는 원외지역위원회로 어렵고 힘든 가운데도 당당하게 경기도를 대표해 본선에서 공로상까지 받은 것은 대단히 영광스러운 일이며, 한결 같이 참여해주시고 호응해 주시는 당원들이 있었기에 이룰 수 있었던 성과이며, ’중․서민을 위한 정당‘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에서 소상공인 부가세율 개정안을 공약으로 이행해서 700만 소상공인들께 희망을 주는 정당으로 거듭 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