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수원재즈페스티벌, 18~19일로 연기
상태바
2019 수원재즈페스티벌, 18~19일로 연기
  • 김영두 기자
  • 승인 2019.09.04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6~7일 예정됐던 2019 수원재즈페스티벌, 태풍 ‘링링’ 예보에 따라 연기
▲ 수원시
[경기시사투데이] 오는 6일부터 7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던 ‘2019 수원재즈페스티벌’이 태풍 ‘링링’ 북상 영향으로 18일부터 19일로 연기된다. 광교호수공원 재미난 밭에서 열린다.

일정이 연기되면서 출연진도 일부 변경됐다. 수원재즈페스티벌은 18일 오후 7시 수원에 거점을 두고 전국적으로 활동하는 재즈 전문 아티스트팀 ‘SW JAZZ BIG BAND’의 공연으로 시작된다.

스캣의 여왕, 한국 최고의 재즈 보컬리스트로 불리는 말로와 ‘블랙&소울 국모’로 불리는 폭발적인 가창력의 소유자 BMK의 무대가 이어진다.

19일에는 오후 6시 40분 축제가 시작된다. SW JAZZ BIG BAND, 러시안 재즈 뮤지션 ‘허니밴드’, 반도네오니스트 고상지, 웅산 재즈밴드의 무대가 이어진다.

반도네오니스트 고상지는 탱고, 클래식, 대중음악을 아우르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아시아를 대표하는 재즈보컬리스트 웅산이 수원재즈페스티벌의 대미를 장식한다. 웅산은 예술성과 대중성이 완벽하게 조화된 음악으로 재즈 애호가뿐 아니라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기존 출연진들이 최대한 출연할 수 있는 날짜로 변경했다”며 “수원재즈페스티벌을 기다렸던 관객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수원시가 주최하는 수원재즈페스티벌은 무료 공연이다. 돗자리를 준비하면 편안하게 관람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