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일본 수출규제 조치 규탄 성명서
상태바
과천시, 일본 수출규제 조치 규탄 성명서
  • 김영두 기자
  • 승인 2019.08.02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청
과천시청

김종천 과천시장은 2일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수출심사 우대국가) 제외 조치와 관련해 성명서를 발표하고, “일본 정부의 무역보복 행위에 대해 일본과의 교류활동을 재검토하고, 과천시 차원에서 대응할 수 있는 각종 노력을 적극적으로 전개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김 시장은 이날 오전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를 수출심사 우대국가에서 제외하겠다는 결정을 발표한 직후, 하계휴가를 중단하고 급거 업무에 복귀해 간부공무원을 소집해 긴급회의를 주재했다.

과천시는 일본의 무역보복 행위에 대한 대응 조치로 △15일 개최되는 광복절 기념식에서 일본 규탄 결의대회 개최 △일본과의 교류 행사 전면 취소 또는 중단 △행정물품 및 관급발주 관련 일본산 제품 구매, 사용 재고 △하반기 일본에서 실시 예정인 과천시 직장육상부의 전지훈련 장소 변경 △일본 경제 보복조치 항의 플랜카드 게시 등을 우선 시행하기로 했다.

김 시장은 긴급회의 후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는 그동안 우호적으로 지속해 온 양국 자치단체의 교류 노력에 반하는 결정으로, 일제 강제 침탈에 대한 반성 없이 경제침략으로 도발하는 아베 정권을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일본의 조치로 적지 않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시민들이 함께 힘을 모은다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과천시는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과와 경제보복조치 철회가 이루어질 때까지 일본제품 구매 및 일본 관광 자제 등의 생활실천 운동을 적극 지지하고 동참하겠다”라며, “과천 시민들께서도 정부의 대응 방안에 대해 지지와 성원을 당부 드린다. 일본 제품 구매 자제 운동 등에도 적극 동참해달라”라고 호소했다.

김 시장은 앞으로 전국 지방정부와 함께 일본을 규탄하는 공동성명 발표에 참여하는 등 정부의 기조에 발맞춰 시민과 함께 적극적인 노력을 전개하겠다는 입장도 함께 밝혔다.

성명서

과천시는 8.15 광복절을 앞두고 또다시 발표된 실질적인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강력히 규탄하는 바입니다.

우리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지난 7월 1일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 규제 조치를 한데 이어 8월 2일 화이트리스트 즉,수출심사 우대국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추가 경제 보복 조치를 강행 했습니다.

무슨 이유로 변명하든,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는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에 대한 명백한 경제보복 행위일 뿐아니라 한국에 대한 경제침략 행위입니다.

이는 일본이 스스로 가해자 임을 망각한 조치로서 우리나라의 경제도약을 가로막고, 경제적․정치적 보복 의도를 드러낸 것입니다.

앞에서는 자유공정무역을 표방하고 뒤에서는 경제 보복을 준비하는 일본 정부의 위선적인 행태는 지탄받아 마땅합니다.

이에 과천시는 일제 강제침탈에 대한 반성없이 경제침략으로 도발하는 동시에 양국 관계를 악화 일로로 몰아가고 있는 아베 정권의 행위를 강력히 규탄하는 바입니다.

과천시는 일본의 경제침략에 대해 시 차원의 모든 역량을 다하여 6만 과천시민과 함께 당당히 대응할 것이며, 시민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하는 바입니다.

일본의 조치로 인해 적지 않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시민들이 함께 힘을 모은다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으며, 우리나라의 경제 체질이 강화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합니다.

과천시는 대한민국의 산업과 기술경쟁력을 유린하려는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침략을 강력히 규탄하며, 행정물품 및 관급발주 관련 일본산 제품의 구매․사용을 재고하고, 일본과의 교류행사를 재검토할 것입니다.

과천시민과 함께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과와 경제보복 조치의 철회가이루어질 때까지 일본제품 불매운동 및 일본관광 자제 등의 생활실천운동을 적극 지지하고, 모든 공직자와 시민이 합심해 일본의 수출규제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임을 밝힙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