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문화도시 시민 거버넌스 문화두리기 사랑방‘두아’오픈식
상태바
생태문화도시 시민 거버넌스 문화두리기 사랑방‘두아’오픈식
  • 김하늘 기자
  • 승인 2019.06.01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두리기사랑방
문화두리기사랑방

시흥시(시장 임병택)가 민관 거버넌스 ‘문화두리기’와 함께 시민들의 문화정책 방향을 공유하면서 시흥시의 새로운 문화 방향성을 고민하는 활동들을 지속하고 있다.

시흥시 문화 거버넌스인 문화두리기의 네트워크 워크숍이 5월 30일 오후 5시 시흥시 생태문화도시사무국에서 열렸다.

이번 워크숍은 문화두리기 참가자 간 서로 소통하고 정보공유를 통해 지속적인 네트워크 계기를 마련했다.

참가자들은 생태문화도시 시흥의 비전에 대해 다른 참가자들과 함께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제안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생태문화도시사무국 내에 조성된 문화두리기 사랑방을 소개하고 직접 공간의 이름도 지었다.

투표를 통해 선정된 이름은 ‘두아’로, 문화두리기 아지트를 줄여 만들었다. ‘두아’는 문화두리기들의 문화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며, 문화 거버넌스의 플랫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문화두리기 네트워크 워크숍은 문화 거버넌스인 문화두리기 간 소통을 통해 향후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행사”라며 “문화두리기를 통해 시민이 문화도시 사업에 적극 참여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진정한 문화자치 실현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아’를 중심으로 문화두리기 참여자들 간 지속적인 네트워크를 유지하고 함께 시흥시만의 정체성을 담은 생태문화도시를 조성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