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자매도시 종로구 초청 ‘3·1운동 100주년 기념 독립운동 발자취 탐방’ 동참
상태바
여주시, 자매도시 종로구 초청 ‘3·1운동 100주년 기념 독립운동 발자취 탐방’ 동참
  • 김하늘 기자
  • 승인 2019.02.11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운동 역사적 의의를 되짚어 보는 계기”-
▲ 여주시, 3.1운동 100주년 독립운동 발자취 탐방 동참

서울 종로구가 지난 10일, ‘3·1운동 100주년 기념 독립운동 발자취 탐방’을 개최한 가운데 자매도시인 여주시도 탐방에 동참했다.

이번 탐방은 종로구 자매도시 시민을 대상으로 여주시를 비롯한 5개 자매도시 총 180여명이 참가한가운데, 여주시에서는 유필선 여주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여주시민 6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1부 행사는 자매도시 시민들을 환영하는 김영종 종로구청장의 인사말에 이어 ‘큰별쌤’ 으로 알려진 최태성 한국사 강사의 ‘100년 전 3·1운동이 그린 오늘’이란 주제로 강의가 펼쳐졌다.

이어 2부에서는 일본대사관 앞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을 시작으로 태화관, 3·1운동의 진원지인 탑골공원, 수많은 애국지사가 수감됐던 서대문 형무소 등 독립운동 유적지를 직접 탐방하여 3·1운동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유필선 여주시의회 의장은 “이번 탐방을 통해 종로구와 여주시의 자매도시 관계를 돈독히 할 뿐만 아니라, 3·1 독립운동의 역사적 의의를 되새기고 선열들의 확고한 독립의지, 숭고한 희생정신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탐방에 참가한 여주시의 한 학생은 “3·1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다시금 돌아 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며, 여주시 자매도시에 대해서도 좋은 추억을 가지고 올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