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선제적 예방 육군 제55보병사단, 제독차 투입해 한천과 안성천 일대 방역지원
상태바
AI 선제적 예방 육군 제55보병사단, 제독차 투입해 한천과 안성천 일대 방역지원
  • 김하늘 기자
  • 승인 2019.01.11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군 제55보병사단(사단장 소장 김재석)은 경기도 용인, 이천, 안성지역 등에서 AI 바이러스 항원이 발견됨에 따라, AI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적극적인 대민지원을 펼치고 있다.

▲ 지난 1월 7일 육군 제55보병사단 화생방지원대 장병 및 제독차량이 한천 철새도래지 일대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촬영 공보장교 김선진 중위(진)


지난 1월 7일부터 55사단은 화생방지원대 지원 병력과 KM9 제독차를 투입해, 지난해 AI가 발생한 경기도 안성시 한천·안성천 일대 약 7km 구간을 대상으로 ‘AI 예방 대비 방역지원’을 전개하고 있다.

사단은 혹한의 날씨 속에서도 주변 도로 및 천변 일대의 철새도래지를 소독하는 등 병원균 차단에 주력하기 위해 하루 12,000L에 달하는 막대한 양의 제독수를 살포하고 있다.

▲ 지난 1월 7일 육군 제55보병사단 화생방지원대 장병 및 제독차량이 안성소방서에서 급수를 제공받고 방역지원에 나서기 전 파이팅 하고 있는 사진이다. 사진촬영 공보장교 김선진 중위(진)

방역에 필요한 방역약품과 마스크는 안성시에서, 급수는 안성소방서에서 지원받았으며, 장병 건강관리를 위해 보호 장구인 마스크ㆍ방역복ㆍ보호 장갑을 착용시켜 안전보호 대책을 마련했다.

55사단 화생방지원대장 엄순규 소령은 “작년에도 AI 확산 대비 방역지원을 적극적으로 실시하여 안성지역을 AI로부터 청정한 지역으로 만들었다.”며, “이번에도 선제적 예방을 통해 AI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지난 1월 7일 육군 제55보병사단 화생방지원대 장병 및 제독차량이 안성천 도로변 일대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촬영 공보장교 김선진 중위(진)

한편, 사단은 선제적 예방을 위한 ‘AI 예방 대비 방역지원’을 잠정 2월말까지 지원하기로 결정하고,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하여 필요사항들을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