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항진 여주시장 “모아쓰고, 나눠쓰고, 함께쓰는 정책 필요정책”
상태바
이항진 여주시장 “모아쓰고, 나눠쓰고, 함께쓰는 정책 필요정책”
  • 김하늘 기자
  • 승인 2019.01.11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단체 한계 극복 방법과 인구감소 문제 해법 제시해 박수 받아-
▲ ‘민선7기 목민관클럽 제3차 정기포럼’참석

“지역의 문제를 정확히 파악하고 해결해 주민들의 삶을 향상 시켜야 합니다. 여주시가 당면한 문제는 인구감소입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은 사람이 중심인 여주, 시민이 행복한 여주를 만드는 것입니다.”

이항진 여주시장이 2019년 1월 10부터 11일까지 서울 서대문구에서 열리는 ‘민선7기 목민관클럽 제3차 정기포럼’에 참석해 여주시의 민선7기 기조와 사업방향을 발표해 큰 박수를 받았다.

이날 ‘민선7기 목민관클럽 제3차 정기포럼’은 ‘2019 대한민국 트렌드 분석과 지방정부의 대응방향’이란 주제로 열렸는데, 2019년 트렌드를 정확히 파악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표현되는 주민들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는 행정을 펼칠 수 있는 방법을 찾아가기 위해 마련됐다.

‘지방자치단체 기조 및 사업방향 발표’에서 이항진 여주시장은 “도심으로의 인구이동 급증과 농촌지역 고령화⋅공동화가 가속되고 있고, 인구성장률 마저 급감되고 있는 것이 현재 여주시가 당면한 문제”라고 진단했다.

이어 “하지만 저출산⋅인구유출 원인을 분석하는 것이나 정책수립을 위한 연구와 기초자료가 턱없이 부족한 것이 지방자치단체가 갖고 있는 기본적인 한계”라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여주시가 당면한 문제에 대한 해법도 제시했는데 “시민생활 패턴과 욕구를 전문적으로 분석하고, 분석 자료에 기반해 여주시에 맞는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 또 필요한 곳에 예산을 효율적인 투입하는 것으로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여주시에서는 지역밀착형 생활형 SOC를 기반으로 모아쓰고, 나눠쓰고, 함께 쓰는 정책을 펴나갈 예정인데, 올해 시작되는 학교복합화 시설이 대표적인 지역밀착형 생활형 SOC 사업의 대표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또한, “사람이 중심이 되어 살기 좋고 행복한 여주를 만들기 위해 아이를 편안히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일자리가 넘쳐나는 여주를 만들고, 인구정책에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강화하는 것”라고 이 시장은 덧붙였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마지막으로 “어르신들도 소외감을 느끼지 않고 행복하고 즐거운 노후 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을 해야 한다.”며 정확한 통계와 분석을 통한 적절한 해결책 제시로 참석자들에게 큰 박수를 받기도 했다.

한편, ‘민선7기 목민관클럽 제3차 정기포럼’은 첫날 ‘2019 대한민국 트렌드 분석과 지방정부의 대응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두 번째 날에는 서울 서대문구의 창작놀이센터, 박스퀘어, 안산자락길 등 정책 성공사례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