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시사투데이
> 기획특집 > 기획특집
[KSOI_설 특집_남북정상회담 관련 조사] 지방선거 정당후보 투표 선호도 등
경기시사투데이  |  webmaster@yitoda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6  18:57: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방선거 정당후보 투표 선호도★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 44.9%로 가장 높아
자유한국당 후보’14.3%, ‘바른미래당 후보’9.1% 각각 2위와 3위 기록
정의당 후보’3.2%, ‘민주평화당 후보’ 0.9%로 매우 낮아
무소속 후보’3.7%, ‘기타정당 후보’2.8% 로 나타나
-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강원/제주지역을 제외한 다른 지역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의견 30%P 이상 높아
대구/경북지역과 부산/울산/경남지역에서는 치열한 접전 예상
 
오는 613일 실시되는 지방선거에서 어느 정당후보에게 투표하겠냐는 질문에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44.9%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자유한국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14.3%, ‘바른미래당 후보9.1%로 나타나, 더불어민주당이 지방선거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정의당 후보라는 응답은 3.2%로 다소 낮았으며, ‘민주평화당 후보0.9%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모든 지역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타 정당 후보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특히 광주/전라지역에서는 더불어민주당 후보라는 응답이 55.5%바른미래당 후보’(9.3%)민주평화당 후보’(3.8%)를 압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전/충청/세종(53.1%)을 비롯해 서울(45.4%)과 인천/경기(45.4%)등 수도권에서도 더불어민주당후보 투표의견이 월등히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러나, 대구/경북지역과 부산/울산/경남지역에서는 더불어민주당 후보라는 의견이 자유한국당 후보를 비롯한 타 정당 후보보다 높게 나타났으나, 격차가 그리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44.9%)는 의견은 연령별로 30(57.8%)40(56.0%)에서 과반이 넘게 나타났으며, 지역별로는 광주/전라(55.5%)와 대전/충청/세종(53.1%), 서울(45.4%)과 인천/경기(45.4%)지역에서도 다소 높게 나타났다.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56.7%)와 학생(50.8%),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진보(67.7%)와 중도층(43.5%)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의견이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자유한국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14.3%)는 의견은 연령별로 60세 이상(31.9%)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지역별로는 대구/경북(25.2%)과 부산/울산/경남(20.0%)지역에서 다소 높게 나타났다. 직업별로 가정주부(23.6%)와 기타/무직(22.4%) 및 자영업(21.1%)계층,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34.5%)에서 다소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바른미래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9.1%)는 의견은 연령별로 50(11.2%), 지역별로 서울(9.6%), 직업별로 화이트칼라(10.2%),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14.6%)층을 중심으로 다소 높게 나타났다.
 
 
★지방선거 여야 선거기조 공감도★
더불어민주당의 안정적 국정운영과 지역발전론공감도 47.6%로 가장 높아
- 다당체를 위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이외의 정당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는 의견에는 16.9% 공감
- 자유한국당의 정부무능 및 안보위기 심판론공감도 15.3%로 가장 낮아
 
613일 실시되는 지방선거에서 각 정당에서 내세울 것으로 예상되는 선거기조에 대한 공감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의 안정적 국정운영 및 지역발전론에 공감한다는 의견이 47.6%로 가장 높게 나타난 반면, 자유한국당이 내세울 것으로 예상되는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안보위기 심판론에 대해서는 불과 15.3%만이 공감한다고 답해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리고, 바른미래당을 비롯한 다른 야당에서 주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다당제를 위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후보 이외의 다른 정당 후보에게 투표해야한다는 주장에는 16.9%가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정적 국정운영과 지역발전을 위해 여당후보에게 투표해야한다는 주장에 공감한다는 의견은 연령별로 40(59.8%)20(51.7%)에서 매우 높게 나타났으며, 50(48.7%)30(46.4%)에서도 자유한국당의 정권심판론보다 공감도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61.7%)와 대전/충청/세종(53.1%), 그리고 서울(48.3%)지역에서,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57.2%)와 학생(46.9%)계층에서 높게 나타났다.
 
반면, 자유한국당의 정권심판론에 공감한다는 의견은 연령별로 60세 이상(28.0%), 지역별로 부산/울산/경남(20.1%), 직업별로 기타/무직(21.6%)과 가정주부(20.2%), 자영업(20.3%)계층,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32.4%)에서 다소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지방선거 투표참여 의향★
투표에 참여하겠다’ 94.3%로 매우 높아
20대에서도 투표 참여의향 94.0%로 매우 높게 나타나
지방선거 투표율 높아질 것으로 예상
 
오는 613일 실시되는 지방선거의 투표율이 매우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지난 212~13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이번 지방선거 투표에 참여할 의향이 있는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94.3%가 투표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으며, 50(95.7%)60세 이상(92.2%) 고령층은 물론 20대에서도 94.0%가 투표에 참여할 의향 있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투표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모든 연령과 전 지역에서 90%이상 높게 나타났으며, 직업별로는 가정주부(97.2%)와 화이트칼라(96.1%)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정당지지층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98.3%)에서 자유한국당 지지층(93.6%)보다 투표참여의향이 4.7%P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http://www.ksoi.org)가 설 특집으로 남북정상회담과 6.13 지방선거와 관련해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26명을 대상으로 212~13일 이틀에 걸쳐 유무선 RDD(무선 78.8%, 유선 21.2%)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이며, 응답률은11.3%(유선전화면접 5.9%, 무선전화면접 15.1%). 20181월 말 기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

 
경기시사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기획/특집
가장 많이 본 기사
1
(사)한국장애인문화협회와 용인중앙감리교회 사랑의 연탄배달 봉사
2
추억과 낭만을 찾아 백암 와조(WAZO) 갤러리카페
3
백군기 용인시장 신갈 상미마을 민원현장 점검
4
도, 내년 4월부터 ‘소방안전지도관 동행제’ 운영
5
용인시 민·관협치 향해 첫걸음 내딛다
6
백암면 청소년지도위원 야간 청소년 지도순찰
7
사람중심 명품 평생학습도시로 도약한다
8
샘복지재단 ‘북한 병원 돕기’ 후원 콘서트 개최
9
3개구 치매안심센터 1월 말까지 릴레이 홍보 나선다
10
「경기도 장애인주간보호시설 지원에 관한 조례 」 제정을 위한 공청회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모현읍 왕담로140,104동401호  |  대표전화 : 010-4745-3391  |  팩스 : 031-333-2125
신문등록번호 : 경기 아 50636  |  발행·편집인 : 김영두
Copyright © 2013 경기시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yi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