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5세대’, ‘세계 최고 5세대+ 융합 생태계’로 디지털 뉴딜을 선도한다
상태바
‘세계 최초 5세대’, ‘세계 최고 5세대+ 융합 생태계’로 디지털 뉴딜을 선도한다
  • 김영두 기자
  • 승인 2021.01.26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을 5세대+ 융합생태계 조성의 원년으로
▲ ‘세계 최초 5세대’, ‘세계 최고 5세대+ 융합 생태계’로 디지털 뉴딜을 선도한다
[경기시사투데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기반으로 관련 신산업을 육성하고 글로벌 5G 시장 선도를 위한 ‘5G+ 전략’의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1월 26일 제4차 범부처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를 영상회의로 개최했다.

올해 첫 전략위에서 무엇보다 2021년을 5G+ 융합생태계 조성의 원년으로 만들자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이를 위해 5G 융합서비스의 본격적인 발굴·확산의 중심 역할을 하는 네트워크, 플랫폼, 콘텐츠 등 공급·수요 기업 모두가 참여해 ‘세계 최고의 5G 생태계’ 구축방안을 논의했다.

그간 세계 최초 5G 상용화 이후, 가입자가 1천만명을 돌파하는 한편 5G 단말·장비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했으며 실감콘텐츠를 중심으로 융합서비스 수출도 증가하는 등 글로벌 시장을 선도해 왔다.

그러나, 코로나19 이후 5G가 경제·사회 혁신의 주요 핵심동력으로 자리매김하면서 주요국들도 5G 투자를 확대하는 등 글로벌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는 상황이다.

따라서 우리의 ‘5G 선도자’ 전략을 차질없이 추진하기 위해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동 전략위에서 디지털 뉴딜의 중심축의 하나인 5G를 통한 전 산업 혁신 및 국가 디지털 전환을 달성하기 위한 ‘21년도 정부의 5G 중점 추진정책들이 발표됐다.

또한, 민간에서도 ’21년도 각 사별 투자방향을 통해 정부의 지원을 마중물 삼아 올해 5G 융합서비스 및 B2B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해외 진출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함으로써 글로벌 5G 시장 확대의 선봉장으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자유토론에서는 5G+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민간위원들의 적극적인 의견제시와 함께, 범부처 및 민관의 협력방안이 논의됐으며 민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과기정통부 최기영 장관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이후 창출한 성과를 바탕으로 글로벌 5G 융합생태계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관계부처, 민·관, 대·중소기업 간 협업이 중요하다”고 밝히며 “무엇보다 5G는 한국판 뉴딜 성공의 가늠쇠로서 반드시 성공해야 하는 국가적 과제인 만큼, 생태계 주요 주체들인 민간과 관계부처의 과감하고 도전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