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제조기업 71.3% “코로나19 이후 경영 악화”
상태바
수원시 제조기업 71.3% “코로나19 이후 경영 악화”
  • 김영두 기자
  • 승인 2020.11.23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이 가장 필요한 정부지원은 ‘정책자금 지원 확대’
▲ 수원시 제조기업 71.3% “코로나19 이후 경영 악화”
[경기시사투데이] 수원시 제조기업 10곳 중 7곳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영상황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시가 지난 9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관내 등록 제조기업 1247개사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발생·장기화에 따른 영향’을 조사한 결과, 전체 기업의 71.3%가 “경영상황이 나빠졌다”고 답했다.

‘별 영향 없다’는 18.1%였고 ‘좋아졌다’는 기업은 0.96%에 불과했다.

조사 대상 1247개사 중 91.8%가 노동자 50인 미만 소기업이었고 50인 이상 300인 미만 기업은 7.8%, 300인 이상 기업은 0.4%였다.

제조기업에 종사하는 전체 노동자는 6만 6545명이었고 업종은 ‘전기·전자·기계’가 67.2%로 가장 많았다.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는 ‘경기 침체로 인한 매출 감소’가 43.1%로 가장 많았고 ‘대면 행사 취소로 인한 영업 기회 축소’, ‘수출 지연·취소 등으로 수출 감소’, ‘원자재·부품·물류 통관 차질’, ‘생산 효율성 감소’, ‘방역·소독 비용 증가’가 뒤를 이었다.

기업의 42.9%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극복하는 데 1~3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고 3년 이상 장기침체가 올 것이라고 답한 기업은 13.4%였다.

‘6개월~1년 미만’은 35.7%였다.

기업들은 ‘공공·민간자금 활용’, ‘국내·외 판로 개척’, ‘신제품 개발’, ‘고용유지 지원제도 활용’ 등으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위기 극복을 위해 필요한 정부지원으로는 ‘정책자금 지원 확대’, ‘고용유지를 위한 재정지원’, ‘한시적 세금 감면·유예’, ‘임대료 경감 지원’ 등 금융지원을 꼽았다.

‘국내·외 판로 확대 지원’, ‘원자재 대체 수입선 지원’을 요청한 기업도 있었다.

수원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제조기업들을 위해 ‘중소기업육성자금 융자지원사업’을 이용 중인 기업의 상환기일을 최대 1년까지 연장했다.

신청 대상은 기존 제조업 중심에서 지식기반산업, 문화산업, 사회적기업까지 확대했다.

국외 출장 통제, 각종 전시회 취소 등으로 영업 기회 줄어들고 판로가 막힌 기업들을 지원하는 사업도 있다.

기업의 제품 홍보영상을 제작해 Arirang TV를 통해 해외 106개국으로 송출하고 베트남·홍콩·타이완·인도네시아와 비대면으로 ‘원격영상 판매개척단’ 행사를 열었다.

또 Door To Door 국제운송 등 비대면 수출마케팅 지원 사업을 국내 최초로 Arirang TV, 우정청과 협약을 체결하고 추진했다.

조진행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기업들이 수원시 기업지원시책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기업 지원시책을 발굴하겠다”고 약속했다.

‘수원시 중소기업 육성자금 융자지원’은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본 관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업당 최대 5억원을 융자로 지원하고 융자지원 금액에 대한 이자 차액 3%를 보전해주는 것이다.

현재 7개 은행에서 상담 후 지원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