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재개된 ACL 첫 경기서 김민재의 베이징 궈안에 1-2 패
상태바
FC서울, 재개된 ACL 첫 경기서 김민재의 베이징 궈안에 1-2 패
  • 경기시사투데이
  • 승인 2020.11.21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C서울이 재개된 ACL 첫 경기에서 베이징 궈안에 1-2로 패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FC서울이 재개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첫 경기에서 쓴잔을 마셨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간판 수비수 김민재가 지키는 베이징 궈안(중국)에 석패했다.

FC서울은 21일 오후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이징 궈안과의 2020 ACL E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1-2로 패했다. 코로나19 확산 전인 지난 2월 멜버른빅토리(호주)를 꺾어 1승을 안고 카타르에 도착했던 서울은 1승1패가 됐다. 베이징 궈안은 2승으로 조 선두로 나섰다.

FC서울은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이번 대회를 시작했다. 애초 참가 전까지 정식 감독을 선임한다는 것이 구단의 방침이었으나 끝내 적임자를 찾지 못했고 결국 P급 지도자 자격증을 지닌 이원준 스카우트가 감독대행으로 이번 ACL을 지휘하게 됐다.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첫 경기가 중요했고 때문에 서울은 시작부터 의욕적으로 도전했다. 그런데 전반 8분 만에 외려 먼저 점수를 허용했다.

수비라인에서의 실수가 빌미가 됐다. 후방에서 어설프게 공을 돌리던 서울은 베이징의 강한 압박에 공을 빼앗겨 곧바로 큰 위기에 처했고 브라질 출신의 스트라이커 페르난도에게 슈팅을 허용, 선제골을 내줬다.

빠른 시간에 일격을 당한 것 치고는 그래도 분위기를 잘 수습한 서울이다. 초반 위기를 넘긴 서울은 준비해 온 듯 강한 압박을 펼쳐 주도권을 잡았고 이를 통해 높은 위치까지 전진하는 빈도는 늘렸으나 정작 결정적인 기회까지 잡진 못했다. 전반 막바지 한찬희가 과감하게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정확도가 다소 떨어졌다.

후반 시작과 함께 서울이 공세를 높였다. 후반 4분 한찬희의 그림 같은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걸린 것을 비롯, 분위기가 뜨거워졌고 서울 벤치는 후반 7분 재기 넘치는 한승규를 투입해 빠르게 만회골을 넣겠다는 복안을 내비쳤다. 그런데 맥 빠지는 일이 발생했다.

내내 두드리던 서울은 후반 14분 또 한 골을 내줬다. 라인이 높이 올라간 상태에서 베이징의 역습에 허술하게 후방이 뚫렸고 알란이 페널티에어리어 중앙에서 날린 오른발 중거리 슈팅에 추가 실점했다.

서울 입장에서 다행인 것은 빨리 만회골을 넣었다는 것이다. 서울은 후반 20분 김민재의 핸드볼 파울로 인해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이것을 박주영이 침착하게 성공시켜 격차를 좁혔다.

이후 서울은 동점을 위해 공세를 높였고 베이징은 일단 수비를 단단히 한 뒤 역습을 도모하는 형태로 경기가 진행됐다. 전체적인 점유율은 서울이 높았는데, 다만 치명타를 날릴 수 있는 위치에서는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했다.

서울은 후반 추가시간까지 파상공세를 펼쳤으나 점점 수비 숫자를 늘린 베이징의 벽을 끝내 뚫지 못했고 결국 1-2로 석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