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관학교 장교 1명 양성비용 최대 2억 3,800만원...학사 장교는 400만원
상태바
사관학교 장교 1명 양성비용 최대 2억 3,800만원...학사 장교는 400만원
  • 김영두 기자
  • 승인 2020.10.18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기의원
김민기의원

[경기시사투데이] 사관학교의 장교 1명 양성 비용과 ROTC 장교, 학사 장교 1명 양성 비용 간에 큰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출신별 장교 1인당 양성비용자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장교 1인당 양성비용은 양성 기관에 따라 최대 23,800만원에서 최소 4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장교 1인당 양성비용은 직접비와 간접비로 나뉜다. 직접비는 급여, 급식, 피복, 탄약, 교보재 등이고 간접비는 인력운영, 장비·시설유지, 유류 등이다.

·간접비를 모두 포함 육군사관학교 장교 1인당 양성비용은 23,800만 원, 해군사관학교는 23,800만 원, 공군사관학교는 23,500만 원, 간호사관학교 13,8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사관학교의 교육기간은 4년이다.

교육 기간이 2년인 3사관학교는 장교 1인당 양성비용이 12,700만원이었다.

반면 ROTC(학군)의 경우 장교 1인당 양성비용이 육군의 경우 1,700만원, 해군 1,200만원, 공군 1,600만원이었다. ROTC 장교의 교육 기간은 2년이다.

교육기간이 17주인 학사 장교의 경우, 양성비용은 육군 900만 원, 해군 700만원, 공군 400만원에 불과했다.

김민기 의원은 우수한 초급장교를 확보하기 위해 정부의 지원이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